미국, 미국내 한인사회, 그리고 한국

미국에 거주하면서 느끼는 점은 미국에서의 한인사회가 한국에 매우 종속되어 있다는 것입니다. 처음 저는 미국의 한인사회가 미국사회의 좋은 영향력을 받지 않을까 생각했었습니다. 하지만 그렇지는 않았습니다. 영어가 서툴고 한국말을 할 줄 아는 한국인들은 전혀 미국사회의 좋은 영향력을 받지 않았고 오직 한국으로부터 영향에만 종속되어 있었습니다. 쉽게 말하자면 한국에서 과거에 가져왔던 모든 정보와 한국에서 현재 나오고 있는 정보에만 의존하게 되었던 것입니다. 한국에서의 유행과 한국에서의 오락과 한국에서의 가치들이 이곳에서도 그대로 전해지고 있었습니다.

특이한 것은 영어를 자유자재로 구사하는 한국인들인데 그들은 한국으로부터의 영향을 받지 않았고 그들은 오히려 더욱 미국에 흡수되어가고 있었습니다. 스스로 자원해서 미국사람이 되고 미국문화속에 동화되어 있었습니다. 때로는 한국인이라는 것도 잊어버리거나 혹은 포기하면서 그렇게 미국에 동화되어 갔습니다. 아마 이러한 상황은 세대를 거치면서 더욱 심화되겠지요. 미국 자체가 이민과 통합의 나라이니 유럽쪽의 이민자들도 그들자신의 출신을 버리고 새로운 땅에서의 국적에 더욱 몰입하는 것처럼 그렇게 되어질 것입니다.

그렇다면 한국사회는 어떨까요? 한국사회는 미국내 한인사회보다도 더욱 미국의 영향을 많이 받고 있습니다. 미국에서 유행했던 것들이 한국사회에 들어왔고 별다른 저항없이 고스란히 받아들여지고 있습니다. 소비패턴과 유행주제와 생활양식까지 많은 부분들이 미국의 영향력을 받고 있습니다. 다만 한가지 놀라운 점은 그 모든 것이 한국내에서는 새롭게 소화된다는 것입니다. 미국내 한인사회에서는 그것이 미국으로 흡수되는 것이지만 우리 한국사회에서는 그것을 새롭게 재창조해서 전혀 다른 가치로 만들어냅니다. 그것이 또다시 한국의 가치를 높이고 한국을 발전시켜나가는 것이 됩니다.

정리하자면 미국은 한국에 영향을 주고 한국은 미국내 한인사회에 영향을 줍니다. 미국의 영향을 한인사회가 받고 그것은 한국에 주는 것이 아니고 미국의 영향은 한국사회가 받습니다. 그리고 그렇게 형성된 영향력을 한인사회가 누리는 것입니다. 이는 마치 일본사회가 미국내 일본인사회보다 큰 것과 같습니다. 또한 중국사회가 미국내 중국인사회보다 더 큰 것과 같습니다. 분명히 한국사회가 미국내 한인사회보다 더 큰 영역인 것입니다.

안타까운 것은 이런 영향력의 연결관계를 한인사회가 잘 모르고 있다라는 점입니다. 그들은 지금 영어를 더 잘 사용하면 할 수록 더욱 미국사회에 흡수되고 있다는 것을 잘모르고 있습니다. 또한 영어를 잘 못하면 못할 수록 과거의 그들이 떠났던 한국사회로부터 더욱 퇴보되고 있다는 것을 모르고 있습니다. 그들이 발전하기 위해서는 한국사회와 연결되어야만 한다는 사실을 전혀 모르고 있는 것입니다. 한인사회는 한국사회를 따라가야 발전할 수 있는 것인데 오히려 미국사회를 따르면서 발전한다라고 생각합니다. 사실 별다른 좋은 영향을 받지 못하고 있는데도 말입니다.

가만히 보면 많은 한인사회의 문제가 여기서 시작됩니다. 한국사회에서는 하지 않을 문제를 일으키는 일들이 한인사회에서는 일어납니다. 미국사회를 본받은 것 같지만 사실은 그렇지 않습니다. 미국사회는 정직과 신용을 우선적인 가치로 생각하는 사회인데 그런 사회적 가치를 받아들이지 못하는 것입니다. 오히려 이기심과 개인의 유익이 더 큰 목표가 되어버렸습니다. 물론 이런 것들이 미국사회에도 있습니다. 그렇지만 미국사회의 좋은 영향을 받지 못하고 나쁜 영향을 받게 된 것은 근본적으로 한국사회에서 진일보하지 못했기 때문입니다. 한국사회에서 점차 떨어져 나가고 있기 때문에 그렇게 된 것입니다. 결론적으로 그러한 문제들은 미국사회를 본받은 것이 아니라 미국사회를 핑계삼아 타락한 것이며 한국사회보다 발전된 것이 아니라 한국사회보다 더욱 퇴보된 것입니다. 그렇지 않았다면 그런 문제들이 점차 줄어들었을 것입니다. 그러나 문제가 일어나고 있다는 것은 바로 한국사회에서보다 더욱 각박해졌다는 것을 의미합니다. 더욱 절박해지고 더욱 치열해지고 더욱 말초적이 되어진 것입니다.

사회에 대한 올바른 이해가 접근방법을 가능하게 합니다. 한인사회에 대한 접근방법은 왜 미국사회의 좋은 영향을 받지 못했는가를 이해하고 더 나아가서 왜 한국사회보다 더 퇴보했는가를 생각할 때 올바르게 찾을 수 있을 것 같습니다. 한인사회의 위치는 바로 미국과 한국 다음에 있다는 것이고 그 위치를 어떻게 한국사회처럼 발전시킬 수 있을까를 생각할 때 비로소 올바른 발전방향을 찾을 수 있을 것입니다. 쉽게 말하면 한인사회내의 개인은 한국사회의 개인을 본받아야 하고, 한인사회의 가정은 한국사회의 가정을 본받아야 하며, 한인사회의 교회는 한국사회의 교회를 본받아야 합니다. 그래야 제대로된 발전방향과 방법을 모색할 수 있습니다.

그렇다면 이러한 논의가 한국사회에 도움이 되는 것일까요? 그렇습니다. 매우 도움이 됩니다. 왜냐하면 한국사회는 한인사회를 본받으면서 나가서는 안되고 미국사회를 바라보면서 나가야 하기 때문입니다. 그럴 때에만 한국사회는 발전할 수 있습니다. 정리하자면 우리 한국사회의 경쟁대상자는 미국사회이고 한인사회의 경쟁대상자는 한국사회입니다. 한국사람들은 나가서 미국사회를 보면서 영향을 받으려고 노력할 때에 한국사회를 올바르게 이끌어나가고 발전시킬 수 있습니다(실제로 그런 사람들이 다시 한국에 돌아와 오늘의 한국을 이끌어가고 있습니다). 또한 한인사회는 미국사회를 보지 말고 한인사회를 바라보아야 여러가지 많은 문제를 해결할 수 있습니다. 그렇게 해서 해결될 수 있는 것들은 개인의 문제이고 가정의 문제이며 교회의 문제입니다. 그럴 때 모든 한국인들이 퇴보하지 않고 다 발전해나갈 수 있습니다.



번호 이미지 제목 날짜 추천 조회
73
내가 아끼는 것 주님이 아끼시는 것(욘 4:9-11)
20-09-04 2 42
20-09-04 2 42
72
내리쬐는 태양과 뜨거운 동풍(욘 4:8-9)
20-09-04 1 34
20-09-04 1 34
71
합당하지 않게 성내고 있는 요나(욘 4:4-7)
20-09-04 0 25
20-09-04 0 25
70
하나님의 뜻을 알지 못하는 선지자(욘 4:1-3)
20-09-04 0 23
20-09-04 0 23
69
혁신주의 성경적 상담의 다양한 전선
20-04-24 4 266
20-04-24 4 266
68
코로나 바이러스 스트레스를 극복하는 성경적인 방법
20-03-26 4 1007
20-03-26 4 1007
67
도덕적 해석과 통찰적 해석에 대해서
20-03-25 3 389
20-03-25 3 389
66
자살충동이 있는 사람, 자해충동이 있는 사람을 상담하는 법
19-11-25 4 426
19-11-25 4 426
65
트라우마에서 빠져나오는 방법
19-06-17 5 496
19-06-17 5 496
64
성경적 상담을 배우시는 분들에게 드리는 글
19-02-14 1 590
19-02-14 1 590
63
성경적 상담사들에게 드리는 권면
19-02-12 0 562
19-02-12 0 562
62
성경적 상담에서 상담방향성에 대한 고찰
18-11-30 5 812
18-11-30 5 812
61
성경적상담학의 개요 2
07-06-21 8 2370
07-06-21 8 2370
60
"피스메이커" 독서감상문
07-07-02 10 1963
07-07-02 10 1963
59
프로이트 사상에 대한 성경적 비판 1
07-07-02 5 2863
07-07-02 5 2863
58
상담주제 연구보고서: 고통 1
07-07-02 6 1947
07-07-02 6 1947
57
성경적 상담 극본: 스트레스
14-09-01 7 2614
14-09-01 7 2614
56
성경적 상담만화 스토리보드: 공황장애
14-09-01 8 3377
14-09-01 8 3377
55
성경적 상담(Biblical Counseling)의 다양한 기관과 저자
18-05-10 3 1191
18-05-10 3 1191
54
인생은 고통의 총량제가 아니라 은혜의 무한제입니다. 2
18-04-13 3 1105
18-04-13 3 1105
53
성경적 상담의 관심사는 무엇인가
18-04-11 4 1306
18-04-11 4 1306
52
피해자 프레임에서 벗어나야 하는 이유 1
18-03-24 4 1391
18-03-24 4 1391
51
성경적 상담의 세 가지 종류
18-03-03 5 2440
18-03-03 5 2440
50
중독을 어떻게 다룰 것인가
17-06-06 6 1656
17-06-06 6 1656
49
상담은 사건이 아니라 역사입니다.
17-01-21 16 2335
17-01-21 16 2335
48
강박증, 스스로 매는 족쇄이자 스스로 풀어야 하는 열쇠
16-06-21 14 4769
16-06-21 14 4769
47
동성애를 극복하는 법
16-06-21 19 3012
16-06-21 19 3012
46
회복인가, 변화인가
16-03-30 13 1857
16-03-30 13 1857
45
정신과약을 끊는 방법
16-03-05 25 10677
16-03-05 25 10677
44
성경적상담으로 정신과약을 끊게 하는 과정은 무엇인가
16-03-04 20 2329
16-03-04 20 2329
43
자신이 배운 성경적 상담을 언제 활용할 수 있을까?
15-11-02 14 2552
15-11-02 14 2552
42
불신자에게 성경적 상담을 적용할 수 있는 이유
15-10-19 20 3175
15-10-19 20 3175
41
미국 웨스트민스터 신학대학원의 성경적 상담을 공부해야 하는 이유 2
14-05-12 24 5924
14-05-12 24 5924
40
흉터를 치료하기 위해서 새로운 상처를 내다
14-01-25 23 3824
14-01-25 23 3824
39
물에 빠진 사람을 구하는 법
13-11-12 14 7295
13-11-12 14 7295
38
정신과적 문제를 성경적상담으로 고칠 수 있는 이유
13-10-20 14 3797
13-10-20 14 3797
37
'성경적 상담'의 진로에 대한 단상
13-04-07 26 3590
13-04-07 26 3590
36
내적치유의 문제점
12-08-27 29 6475
12-08-27 29 6475
35
우리는 왜 살아야만 하는가? 무엇을 위해 살아야만 하는가?
12-07-24 19 3204
12-07-24 19 3204
34
심리상담이 문제를 해결하지 못하는 이유, 성경적상담이 문제를 해결하는 이유
12-07-02 22 6221
12-07-02 22 6221
33
정신과 약의 한계
12-04-17 25 8114
12-04-17 25 8114
32
성경적 상담에서 문제 유형을 분류하는 법
12-04-07 14 3538
12-04-07 14 3538
31
성경적 상담을 전파하는 소원상담센터의 비전에 대해서
12-04-04 18 3012
12-04-04 18 3012
30
성경적상담, 성경적 상담학이 학교에 자리잡지 못했던 이유 1
12-03-29 21 4912
12-03-29 21 4912
29
심리상담료의 충격과 절박함의 안타까움 2
12-02-26 25 4788
12-02-26 25 4788
28
귀신들림과 정신분열의 차이
12-01-18 24 6713
12-01-18 24 6713
27
살균제를 사용하면서 폐가 망가진다
11-12-07 23 3141
11-12-07 23 3141
26
성경적 상담에서 성경은 언제 사용되는가? 2
11-12-01 19 5392
11-12-01 19 5392
25
성경적 상담이 죄를 다루는 방법
11-10-18 15 2981
11-10-18 15 2981
24
상담, 심리상담, 그리고 성경적 상담의 발전단계 2
11-06-12 22 3641
11-06-12 22 3641
23
성경적상담은 왜 죄를 이야기하는가?
11-05-07 12 3123
11-05-07 12 3123
22
성경적 상담사는 어두운 면만 보는 사람들인가?
11-03-16 23 3339
11-03-16 23 3339
21
성경적 상담에서 보는 악순환과 선순환의 두가지의 실체 2
10-12-13 20 5570
10-12-13 20 5570
20
심리학적 상담이 위험한 이유는 무엇인가? 1
10-09-27 23 3661
10-09-27 23 3661
19
심리학 상담, 기독교 상담, 그리고 성경적 상담 3
10-09-09 19 5463
10-09-09 19 5463
18
진짜 성경적 상담은 무엇인가?
09-10-30 21 3671
09-10-30 21 3671
17
미국 한인 학생들의 상담방향, 성경적상담의 측면에서 2
09-09-15 20 3610
09-09-15 20 3610
미국, 미국내 한인사회, 그리고 한국
09-08-24 11 2958
09-08-24 11 2958
15
미국에서의 상담상황 2
09-08-24 19 3151
09-08-24 19 3151
14
성경적 상담에 관심이 있는 모든 사람들에게 드리는 세 가지 질문
09-07-25 20 3543
09-07-25 20 3543
13
마음을 여는 십자 드라이버
08-12-04 19 3753
08-12-04 19 3753
12
해야할 때 해야만 하는 일들
08-12-04 14 3351
08-12-04 14 3351
11
자르는 도구와 붙이는 도구
08-12-04 14 3840
08-12-04 14 3840
10
병아리의 죽음
08-12-04 17 3497
08-12-04 17 3497
9
부모는 자녀의 성장에 따라 다르게 대해야 한다.
08-12-04 20 2942
08-12-04 20 2942
8
황금알을 낳는 거위 1
08-12-04 16 3778
08-12-04 16 3778
7
당근과 채찍의 원리 2
08-12-04 15 4032
08-12-04 15 4032
6
왕진을 간 의사의 이야기
08-12-04 19 3006
08-12-04 19 3006
5
심리학적 방법론의 문제점
08-12-04 13 3290
08-12-04 13 3290
4
지도가 지형을 만드는 것이 아니다. 1
08-12-04 17 3114
08-12-04 17 3114
3
고기를 낚아 올리는 방법은 여러가지이나 배가 물 속으로 들어갈 수는 없다.
08-12-04 14 3210
08-12-04 14 3210
2
가치를 아는 사람은 기꺼이 대가를 지불한다.
08-12-04 23 3148
08-12-04 23 3148
1
성경적 상담학의 여정(旅程)
08-10-08 16 3645
08-10-08 16 3645
목록
모바일 웹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