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창1:27-28 하나님이 만드신 말과 파괴된 말



 

1창1:27-28 하나님이 만드신 말과 파괴된 말_3

 

2011.11.30. 수요예배, [51계획]

 

*개요   {1오경} <B관점> [5은혜]-[4욕구]

 

1. 하나님께서는 태초에 완전한 말의 모범과 계획을 보여주셨습니다.

 

우리는 날마다 우리가 하는 말이 얼마나 악하기도 하고 얼마나 선하기도 한가를 잘 알고 있습니다. 그리고 그것이 어떻게 그렇게 순식간에 변할 수 있는가도 잘 알고 있습니다. 우리가 가지게 되는 감정은 말의 변질을 일으키는 가장 큰 요소입니다. 빵과 우유와 같이 상하기 쉬운 음식에는 다 유통기한이 있는데 우리가 하는 말에도 역시 그러한 유통기한이 있습니다. 그래서 아무리 어제는 말이 고왔다 하더라도 오늘의 말은 완전히 썩어버린 것이 될 수 있습니다.

 

그런데 이렇게 조석지변하는 말의 가장 초기의 모습을 생각해 본다면 그 때의 말은 얼마나 완전하였는지를 알 수 있습니다. 가장 초기의 말의 시작과 존재를 생각해 보면 바로 그 완전함을 깨달을 수 있습니다. 그 때는 언제일까요? 우리는 창세기로 돌아가 보아야 합니다.

 

하나님은 창세기에서 나오는 대로 이 세상을 창조하신 뒤에 인간을 창조하셨습니다. 그리고 그 인간에게 말씀을 주셨습니다. 그것이 가장 최초에 이 세상에 울려퍼진 말입니다. 그 이전에 행하신 말씀은 그냥 단순한 말이 아니었습니다. 그것은 권세와 능력의 말이었습니다. 의사소통의 말이 아니라 주님이 행하시는 일을 보여주시는 선포이자 선언이었던 것입니다. 그래서 이것은 우리가 아는 대로의 말의 한계를 넘어서는 성격을 갖습니다. 그렇지만 오늘 말씀 28절에 나오는 ‘이르시되’는 비로소 우리가 아는 말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27 하나님이 자기 형상 곧 하나님의 형상대로 사람을 창조하시되 남자와 여자를 창조하시고 28 하나님이 그들에게 복을 주시며 그들에게 이르시되 생육하고 번성하여 땅에 충만하라, 땅을 정복하라, 바다의 고기와 공중의 새와 땅에 움직이는 모든 생물을 다스리라 하시니라”

 

이때에 28절의 ‘이르시되’를 보십시오. 비로소 하나님과 인간이 의사소통을 하고 있습니다. 인간은 창조된 다음에 하나님의 말씀을 듣고 있습니다. 말이 들려지고 있습니다. 말을 알아듣고 있습니다. 얼마나 신비한 순간입니까? 아담과 하와는 하나님의 음성에 귀를 기울이고 그 음성을 이해하고 자신들이 누구이며 무엇을 해야 하는 존재인지 깨달았습니다.

 

이와같이 우리가 하나님안에서 주님의 음성을 듣고 그로 인해 우리의 존재가 무엇이며 이 세상에서 우리가 무엇을 하면서 살아가야 하는 사람들인가를 이해하고 말하고 들을 때 우리는 완전한 인간이 되어갑니다. 그 일을 할 때 하나님의 뜻에 맞는 인간이 되는 것입니다.

 

 

2. 인간이 그러한 계획에 순종하고 따를 때에 말은 하나님의 영광을 나타내었습니다.

 

그 말씀에 따라서 아담이 생활하였을 때 그는 동물과도 말할 수 있었습니다. 창세기 2장 19절을 보십시오.

“창 2:19 여호와 하나님이 흙으로 각족 들짐승과 공중의 각종 새를 지으시고 아담이 어떻게 이름을 짓나 보시려고 그것들을 그에게로 이끌어 이르시니 아담이 각 생물을 일컫는 바가 곧 그 이름이라”

 

아담이 하나님의 말하게 하시는 대로 말했을 때 각 생물들의 이름을 지을 수 있었습니다. 그 이름은 하나님이 가지고 계시는 뜻과 일치했습니다. 하나님의 성품과 하나님의 본성과 하나님의 형상을 잘 드러내는 말을 동물들에게 해주었던 것입니다. 아담이 지어준 이름 중에서 가장 아름다운 이름이 있었습니다. 그것은 아담이 했던 말 중에서 가장 아름다운 말이기도 하였습니다. 그것은 하와를 보았을 때 한 말입니다.

“23 아담이 가로되 이는 내 뼈중의 뼈요 살 중의 살이라 이것을 남자에게서 취하였은즉 여자라 칭하리라 하니라”

 

아담이 하나님의 뜻가운데 있었을 때에 그 말은 가장 온전한 말이었고 아담은 말을 통해 하나님께 영광을 돌렸던 것입니다. 하나님이 시키신 일이 아니라 하나님의 성품을 닮은 아담이 자신의 자유로운 의지로 하나님께 영광을 돌리는 말을 하였습니다. 하나님이 주신 여자에 대해서 하는 말 중에서 이보다 더  아름다운 말은 없었습니다. 그것이 바로 여자를 주신 하나님을 찬양하는 말이었기 때문입니다.

 

 

3. 그러나 사탄이 죄를 유혹하였을 때 인간은 범죄하고 말았고 그로 인해 악한 말을 하게 되었습니다.

 

그렇지만 이 모든 아름다운 모습은 창세기 3장으로 가면 완전히 바뀌고 있습니다. 그 말은 변질되었고 타락하였으며 죄악 가운데 빠져버렸습니다. 가장 사랑하는 이들 사이에서 가장 악한 말이 나오게 되었습니다. 왜 그렇게 되었을까요? 그 장면을 함께 생각해 봅시다.

“1 여호와 하나님이 지으신 들짐승 중에 뱀이 가장 간교하더라 뱀이 여자에게 물어 가로되 하나님이 참으로 너희더러 동산 모든 나무의 실과를 먹지 말라 하더냐”

 

에덴동산에 뱀을 통해 ‘의심의 말’이 등장하고 있습니다. 이 세상에 그 이전까지는 하나님의 완전한 말 밖에 존재하지 않았지만 3장에서는 뱀의 존재와 함께 그의 악한 활동이 나오고 있는 것입니다. 그러나 이것은 하나님이 지으신 것 중의 하나였기 때문에 특별한 목적을 가지고 있습니다. 그것은 아담과 하와가 자유의지를 가지고 여전히 하나님의 영광을 찬양하는 말을 하게 하는 것입니다. 아담과 하와가 프로그래밍 된 로보트라서 오직 선한 말만 할 수 있게 되어 있다면 그말의 의미는 쇠락할 것입니다. 그러나 그들이 자유의지를 가지고 선택할 수 있는 인간이라면 이야기가 다릅니다. 그들이 하는 말은 정말 주님께 영광이 되는 것입니다.

 

그런데 하와는 뱀의 의심을 받아들였습니다. 뱀이라는 들짐승은 이미 사탄의 부하가 되어 있었습니다. 뒤에는 사탄의 간교함이 있었던 것입니다. 그래서 하와는 사탄의 의심을 접한 셈이 되었습니다. 그것을 버려야 했는데 그것을 거부해야 했는데 하와는 그렇게 하지 못했습니다.

 

뒤이어 나온 것은 뱀의 ‘거짓말’이었습니다.

“4 뱀이 여자에게 이르되 너희가 결코 죽지 아니하리라”

 

뱀의 이 거짓말을 하와는 그대로 받아들였습니다. 그리고 그녀의 말은 혼란되고 타락하기 시작했습니다. 말은 하지 않는다고 다 선하게 유지되지 않습니다. 말이란 의사소통이기 때문에 듣기만 해도 역시 타락할 수 있습니다. 특히 하나님의 약속과 소망과 원칙에 반하는 말을 계속 듣는 것은 그로 인한 영향력이 커지게 만들었습니다. 그의 말에 빠져버려서 하와는 계속해서 사탄의 말을 듣게 된 것입니다.

 

그 다음에 나온 것은 뱀의 ‘죄악의 말’이었습니다.

“5 너희가 그것을 먹는 날에는 너희 눈이 밝아 하나님과 같이 되어 선악을 알줄을 하나님이 아심이니라”

 

이 말은 이제 손을 뻗쳐 그 선악과를 먹으라는 것입니다. 그러면 눈이 밝아져서 하나님과 같이 되어 선악을 알게 될 것이라는 말입니다. 그것을 하나님이 아시고 못하시게 막은 것이니 그런 하나님께 순종하지 말라는 부추킴이었습니다. 이 죄악의 말에 하와는 빠져버렸고 그가 스스로 손을 뻗쳐 선악과를 떼어 먹었으며 아담에게도 주어서 아담도 먹게 만들었습니다. 죄악의 말을 듣고 그 죄악을 스스로 행할 뿐 아니라 가장 사랑하는 사람까지도 이끌어 들여서 그 죄악을 행하게 만들었습니다. 그 일에 하와가 듣고 말할 수 있는 모든 능력이 사용되었습니다. 죄악의 말을 듣고 말한 것입니다.

4. 오늘날 우리는 그러한 유혹을 두려워하며 하나님의 말을 하는 자들이 되어야 하겠습니다.

 

오늘날 우리는 동일한 유혹속에 살아가고 있습니다. 유혹의 말, 거짓의 말, 죄악의 말이 난무하는 세상에서 살고 있습니다. 하나님은 왜 그런 말이 이 세상에 존재하게 하셨을까요? 아담과 하와도 에덴동산에서 그런 말을 들으면서 살았습니다. 왜냐하면 인간은 자유의지를 가지고 있도록 만들어졌기 때문입니다. 그 자유의지 속에서 악을 버리고 선을 택할 때에 비로소 그 말이 하나님을 영광스럽게 하는 말이 됩니다.

 

자라나면서 가족 속에서 늘 악한 말을 들었기 때문에 앞으로는 선한 말을 하지 못한다구요? 천만의 말씀! 이 세상 자체가 그렇습니다. 특별히 가족속에서가 그런 것이 아닙니다. 학교에서 듣는 말, 직장에서 듣는 말, 군대에서 듣는 말, 사회에서 듣는 말은 전부 유혹의 말, 거짓의 말, 죄악의 말입니다. 그러니 그것은 전혀 핑계거리가 안됩니다. 에덴동산에서도 그런 말이 있었는데요!

 

우리는 그런 환경에도 불구하고 하나님을 기쁘시게 하는 말을 해야 합니다. 하나님의 뜻에 합당한 말을 해야 합니다. 그런 말을 듣고 그런 말을 내야 합니다. 그것이 하나님을 기쁘시게 하며 우리를 창조하신 주님의 창조를 온전히 행할 수 있게 하는 일입니다.

이일을 위해서 주님께서는 우리에게 성령을 주셨습니다. 에스겔 36장을 보십시오.

“겔36:26-27 또 새 영을 너희 속에 두고 새 마음을 너희에게 주되 너희 육신에서 굳은 마음을 제하고 부드러운 마음을 줄 것이며  28 또 내 신을 너희 속에 두어 너희로 내 율례를 행하게 하리니 너희가 내 규례를 지켜 행할찌라”

 

그 힘을 의지해서 우리는 성령을 통해 말할 수 있습니다. 그분을 따라 말할려고 하면 할 수 있습니다. 우리 힘으로 말하는 것이 아닙니다. 주님이 우리에게 주신 그 온전한 말, ‘내 뼈중의 뼈요, 내 살중의 살이라’고 할 수 있는 그 아름다운 말, 그런 말을 하며 사시는 여러분 되시기를 축원합니다. 여러분의 삶 속에 늘 하나님이 만드신 아름다운 말이 넘치시기를 기원합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상담설교 전체목록 원장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01-04 8 490
73 [상담설교 전체목록] 원장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06-06 0 9
72 <성경이 사람을 바꾼다> 출판기념회 설교녹음 센터원장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10-16 4 252
71 40마 4;1-4 사람은 무엇으로 살아야 하는가 센터원장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07-17 12 1712
70 47고후5;20-21 그리스도를 대신하는 사신이 되라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07-17 10 1157
69 60벧전 1;5-9 불로 연단하시는 믿음의 시련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07-17 12 886
68 18욥42; 1-6 지혜와 축복의 선순환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07-17 7 769
67 18욥 7; 1-11 고난과 괴로움의 악순환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07-17 12 796
66 48갈 5; 24-26 그리스도인의 지혜로운 선순환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07-17 8 721
65 48갈 5;7-12 진리를 막는 자들의 어리석음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07-17 8 748
64 20잠 4; 5-9 지혜의 은혜로운 선순환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07-17 11 805
63 20잠 22; 5-8 어리석음의 악순환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07-17 9 783
62 4민6;22-27 하나님과 그분의 영적자원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07-17 11 849
61 59약1;11-12 뜨거운 태양과 지혜의 선순환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07-17 11 717
60 20잠11;19-31 마음이 악한 자와 선한 자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07-17 9 932
59 24렘17; 5-8 사람의 마음의 모습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07-17 7 756
58 12왕하5;9-14 변화가 이루어지는 과정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07-17 8 873
57 26겔36;24-28 진정한 변화는 성령의 역사로 이루어진다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07-17 9 808
56 11왕상21;1-16 고통속에서 말씀으로 인도한다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07-17 8 749
55 46고전12;23-27 고통속에서 영적인 성장을 이룬다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07-17 13 830
54 43요 9;1-2 사람은 고통당하는 존재이다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07-17 10 763
53 44행 2;38-42 하나님을 찾고 만나는 장소2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07-17 12 714
52 40마19;16-22 표면적인 관심에서 내면적인 관심으로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07-17 10 825
51 23사 9;6-7 예수님은 상담의 모범이시다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07-17 11 935
50 20잠 4; 20-23 사람의 문제는 마음에 달려있다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07-17 9 896
49 11왕상22; 10-18 상담의 주요도구는 성경이다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07-17 7 764
48 1창 3;1-7 죄로 인해서 타락하게 된 자들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07-17 10 858
47 1창 2; 15-19 하나님의 형상대로 지음받음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07-17 9 861
46 59약5; 7-11 인내는 주를 바라며 참는 것이다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07-08 3 1586
45 55딤후3; 1-5 쾌락은 세상의 즐거움을 사랑하는 것이다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09-28 15 1931
44 잠6; 1-11 편안은 마음과 몸을 잠들게 하는 욕구이다 원장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09-28 7 2998
43 59약4; 1-4 유익은 끊임없이 채우고자 하는 욕구이다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09-28 7 1432
42 10삼하13; 10-20 수치심은 이해하지 못할때 일어난다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09-28 11 1860
41 10삼하24; 10-14 죄책감은 죄악을 후회하는 마음이다 센터원장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09-28 7 2015
40 1창3; 8-12 두려움은 누군가를 어려워하는 마음이다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09-28 14 1551
39 11왕상19; 1-10 절망은 쾌락을 추구함에서 생겨난다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07-30 8 1585
38 1창4; 3-7 분노는 성을 내어 폭발하는 것이다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07-30 11 1596
37 10삼하13; 15-19 미움은 멀리하려는 감정이다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07-30 13 1492
36 43요4;13-16 심층문제는 몸에 영향을 주는 마음의 문제이다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07-30 13 1369
35 10삼하24 조직문제는 한계와 책임이 있는 상하관계이다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07-30 10 1446
34 9삼상13; 8-12 선악의 문제는 선과 악사이의 갈등이다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07-30 7 1240
33 44행16;6-10 합의는 의견을 일치시켜야 하는 문제이다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07-30 4 1206
32 11왕상11;1-2 순위문제는 가치기준에 따른 행동문제이다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07-30 6 1197
31 43요6;53-58 저가 내안에 내가 저안에 있음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07-30 9 1252
30 42눅24; 13-17 교사의 사명을 이루는 네가지 방법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07-10 12 1374
29 19시89;8-14 우리의 삶을 다스리시는 하나님 센터원장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01-07 9 1617
28 49엡 1;15-22 주님께서 주시는 말의 능력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01-07 12 1610
27 4민14:1-10 그들을 두려워 말라고 설득함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01-07 11 1546
26 1창 3;6-8 사탄의 음성을 따랐던 이유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01-07 8 1476
1창1:27-28 하나님이 만드신 말과 파괴된 말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12-01 13 1633
24 59약 3;3-12 말의 문제를 깨달을 때 마음의 문제를 깨닫는다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12-01 8 1517
23 43요 3;1-12 이스라엘의 선생으로서 알아야 하는 것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02-14 14 1702
22 40마20;20-28 너희가 구하는 것을 알지 못하는도다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02-14 7 1602
21 49엡 4;25-32 부부의 성경적인 의사소통법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02-14 12 3717
20 1창2;24 성경적인 결혼생활을 위해 할 일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02-14 13 1968
19 1창 2;18-24 결혼에 관한 성경적 원리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02-14 10 2693
18 40마 6;31-34 먼저 하나님의 의를 구하라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02-14 10 1571
17 59약 1;13-18 죄의 악순환과 의의 선순환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02-14 11 1829
16 55딤후 2;20-22 주를 깨끗한 마음으로 부르는 자들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02-14 6 1691
15 47고후10;3-6 견고한 진을 파하는 강력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04-28 11 1915
14 10삼하13;1-5 악한 상담과 선한 상담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04-18 8 1516
13 44행26;8-18 바울을 변화시킨 하나님의 은혜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04-16 14 1431
12 1창 3;4-7 죄악의 시작, 욕구의 시작 2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04-16 12 1624
11 1창 4;3-8 우리가 다스려야 할 감정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03-28 8 1637
10 11왕상 3;21-22 쟁론하는 문제에 대한 솔로몬의 해답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03-28 12 1622
9 9삼상20;27-29 사울과 요나단의 갈등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03-28 6 1689
8 42눅 6;43-45 열매와 나무와 뿌리의 상관관계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03-28 14 1613
7 12왕하 4;27-28 문제를 해결하는 네가지 단계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03-26 13 1661
6 32욘 3 변화된 요나의 성공적인 니느웨 사역 <8>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03-26 10 1624
5 32욘 2 내가 여호와를 생각하였더니 [5]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03-26 8 1496
4 32욘 4;9-11 내가 아끼는 것 주님이 아끼시는 것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03-26 11 1777
3 32욘 4;4-7 합당하지 않게 성내고 있는 요나 센터원장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03-26 9 1477
2 32욘 4;1-3 하나님의 뜻을 알지 못하는 선지자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03-26 11 1587
1 32욘 4;8-9 내리쬐는 태양과 뜨거운 동풍 센터원장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03-26 12 1593
목록

모바일 웹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