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창3; 8-12 두려움은 누군가를 어려워하는 마음이다



출처: http://shchurch.or.kr/sermon2/132


1창3; 8-12 두려움은 누군가를 어려워하는 마음이다_2

 

 2012.7.29.주. 주일오후, 비전설교-상담

 

*개요   [52능력] {1오경} [3감정]-[6결심]

 

8 그들이 날이 서늘할 때에 동산에 거니시는 여호와 하나님의 음성을 듣고 아담과 그 아내가 여호와 하나님의 낯을 피하여 동산 나무 사이에 숨은지라

9 여호와 하나님이 아담을 부르시며 그에게 이르시되 네가 어디 있느냐

10 가로되 내가 동산에서 하나님의 소리를 듣고 내가 벗었으므로 두려워하여 숨었나이다

11 가라사대 누가 너의 벗었음을 네게 고하였느냐 내가 너더러 먹지 말라 명한 그 나무 실과를 네가 먹었느냐

12 아담이 가로되 하나님이 주셔서 나와 함께 하게 하신 여자 그가 그 나무 실과를 내게 주므로 내가 먹었나이다

 

 

성경적 상담에서 말하는 감정에 대해서 우리는 여섯 가지의 감정을 배우게 됩니다. 감정이라 할 때에 우리는 그냥 막연하고 모호하게 생각하지만 성경적 상담학에서 감정이란 구체적이고 분명한 마음의 표현입니다. 그래서 그 마음의 표현이 어떻게 이루어지는 지를 알 때에 우리는 그 마음의 상태도 알 수 있습니다.

전체 여섯 가지의 감정은 세개씩 두 그룹으로 나뉩니다. 첫 번째 그룹은 개인적인 감정이고, 두 번째 그룹은 대인적인 감정입니다. 개인적인 감정은 자신을 기준으로 하면서 대상이나 혹은 환경에 해당되고, 대인적인 감정은 타인을 기준으로 하면서 대상이나 환경에 해당됩니다. 다시 말하면 개인적인 감정은 자신을 기준으로 하면서 어떤 사람이나 어떤 상황에 대해서 느끼는 감정이고, 대인적인 감정은 타인을 기준으로 하면서 어떤 사람이나 어떤 상황에 대해서 느끼는 감정입니다.

 

그래서 지금까지 살펴본 미움, 분노, 절망은 개인적인 감정에 해당됩니다. 그리고 앞으로 살펴볼 두려움, 죄책감, 수치심은 대인적인 감정에 해당됩니다. 그중 두려움은 가장 처음으로 시작되는 대인적인 감정입니다. 이러한 순서대로 죄책감은 그보다 더 큰 감정이고, 수치심은 제일 큰 감정이 됩니다.

 

 

1.    두려움은 누군가를 꺼려하거나 어려워하는 마음이다.

 

두려움의 사전적 정의는 ‘누군가를 꺼려하거나 어려워하는 마음’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이전에 누군가를 꺼려하지 않았는데 지금부터는 그를 꺼려하고 어려워하기 시작한다면 그를 두려워한다고 볼 수 있습니다. 굳이 ‘두렵다’라고 말을 하지 않아도 나타나는 반응이 ‘꺼려하거나 어려워한다면’ 그것은 ‘두려움’에 해당하는 것입니다.

이 두려움은 미움하고는 조금 다릅니다. 미움은 달리 말하면 싫어하는 마음입니다. 자신을 중심으로 해서 다른 대상을 멀리하는 것입니다. 그래서 두렵다라고 말하면서 그 대상을 싫어하고 배척하고 멀리 하려고 한다면 그것은 정확히 말해서 미워하는 것입니다. 하지만 두려움은 이와 다릅니다. 그 대상을 중심으로 해서 갖는 마음입니다. 그 대상이 중심이 되기 때문에 나는 그보다 낮습니다. 내가 더 작고 초라한 존재입니다. 그리고 때로는 그 대상을 어떻게 할 수가 없습니다. 다만 내가 불편해지거나 내가 부자연스러울 수 밖에 없습니다. 그 대상은 나보다 더 우월하기 때문입니다. 그럴 때 느끼는 마음이 바로 ‘두려움’입니다.

 

예를 들면, 쥐나 바퀴벌레나 벌은 내가 두려워하는 것이 아니라 미워하는 존재입니다. 그래서 내게서 없어지기를 바랍니다. 내가 그것을 피해서 도망간다하더라도 나는 그것을 싫어하는 것 뿐입니다. 하지만 천둥이나 번개나 불이나 물난리는 내게 두려움의 대상입니다. 나는 그것을 없앨 수가 없고 다만 힘들어하고 어려워할 뿐입니다. 이렇게 사람들은 자신보다 더 큰 대상에 대해서 두려움을 느낍니다. 

 

 

2.    아담은 죄를 짓고 하나님에 대한 두려움을 갖게 되었다.

 

본문에서 아담은 두려움을 갖게 되었습니다. 그 두려움은 죄를 짓고 난 다음에 하나님께 대한 마음이었습니다. 이전에 아담은 하나님을 두려워하지 않았습니다. 그래서 늘 하나님을 편하게 대했습니다. 그러나 잘못을 저지르고 난 다음에는 하나님을 피해서 숨었습니다. 그것은 하나님을 두려워했기 때문입니다. 9,10절을 보십시오.

“9 여호와 하나님이 아담을 부르시며 그에게 이르시되 네가 어디 있느냐

  10 가로되 내가 동산에서 하나님의 소리를 듣고 내가 벗었으므로 두려워하여 숨었나이다”

 

그는 자신을 찾는 하나님께 말하기를 자신이 하나님을 두려워하여 숨었다고 했습니다. 이러한 두려움은 올바른 두려움이 아니었습니다. 정말 두려워하였다면 죄를 안지었을 것입니다. 주님을 정말 올바르게 두려워한다면 그분 앞에서 인내하고 순종하였을 것입니다. 그러면 그렇게 주님을 무서워하여 숨을 필요도 없었을 것입니다. 그러한 올바른 두려움은 ‘경외심’이라고 표현됩니다.

그러나 그는 죄를 지었습니다. 그런 다음에 갖게된 마음이 두려움이었기 때문에 그 두려움은 죄의 결과일 뿐이었습니다. 그래서 날마다 동산을 거니시는 주님 앞에 나아오지 못하고 주님으로부터 멀어지고 스스로를 숨기고 있을 뿐이었습니다.

 

때로 아이들도 이러한 두려움을 가질 때가 있습니다. 뭔가 잘못을 하거나 나쁜 짓을 했을 때 그의 마음은 떨립니다. 힘들어 하거나 어려워합니다. 가끔 둘째 딸 지인이가 방에서 뭔가를 하다가 자신을 부르면 굳은 표정으로 후닥닥 나올 때가 있습니다. 낌새가 이상하다는 것을 눈치채고 방에 들어가 보면 온갖 화장품이나 물건을 다 꺼내놓고 어질러 놓은 것을 볼 수 있습니다. 우리는 누구나 다 본능적으로 이러한 두려움을 갖게 되는 것입니다. 그리고 그 두려움 이면에는 우리가 저지른 죄의 문제가 있습니다.

 

 

3.    두려움을 갖는 이유는 인정받고 싶은 마음이 있기 때문이다.

 

일반적인 두려움은 잠시 있다가 다 사라집니다. 두려움도 감정이기 때문에 한없이 지속되지는 않습니다. 하지만 어떤 경우에 두려움은 계속 지속이 되기도 합니다. 불은 타오르다가 꺼지기 마련인데 꺼지지 않는 불이 있다면 뭔가가 계속해서 불을 지피고 있기 때문입니다. 두려움도 빨리 사라지지 않는다면 좀더 살펴볼 필요가 있습니다. 그래서 두려움의 원인이 무엇인지를 구체적으로 생각해보게 됩니다. 두려워하는 이유, 두려움을 갖게 되는 이유는 인정받고 싶은 마음이 있기 때문입니다. 앞서 설명드린 대로 그 두려움의 대상이 자신보다 크고 우월하고 압도적이기 때문에 그 대상에게 오히려 인정을 받고 위치가 확고하고 안정되게 되기를 원합니다. 그러나 그 대상이 나를 떨어뜨리고 망가뜨리며 내 위치를 무너지게 할 수 있기 때문에 그렇게 되지 않을까를 걱정하는 것입니다.

 

이것이 본능적으로 아담의 마음에도 있었습니다. 그래서 그는 하나님으로부터 피하며 숨었습니다. 8절을 보십시오.

“8 그들이 날이 서늘할 때에 동산에 거니시는 여호와 하나님의 음성을 듣고 아담과 그 아내가 여호와 하나님의 낯을 피하여 동산 나무 사이에 숨은지라”

 

그가 하나님의 낯을 피하고 있습니다. 그리고 그는 동산 나무 사이에 숨였습니다. 그는 자신의 부끄러움만 가리지 않았습니다. 그는 아예 자신의 몸 전체를 숨기고 있습니다. 나중에 살펴보겠지만 이것은 수치심이 아닙니다. 두려움입니다. 하나님께 나아가지를 못하는 것입니다. 그 이유는 무엇이라고 했습니까? 물론 자신이 지은 죄때문이지요. 그러나 그 죄의 의미는 무엇일까요? 그는 하나님께 인정을 받고자 했습니다. 그러나 지은 죄로 인해서 그 인정을 받지 못했을 때에, 그리고 그 인정을 받지 못하리라고 판단이 되었을 때에 그는 두려워하면서 주님으로부터 숨고 있는 것입니다. 11,12절을 보십시오.

“11 가라사대 누가 너의 벗었음을 네게 고하였느냐 내가 너더러 먹지 말라 명한 그 나무 실과를 네가 먹었느냐

  12 아담이 가로되 하나님이 주셔서 나와 함께 하게 하신 여자 그가 그 나무 실과를 내게 주므로 내가 먹었나이다”

 

아담은 벗었기 때문에 숨은 것이 아닙니다. 누군가 벗고 있음을 알려주었기 때문에 주님을 두려워하기 시작한 것이 아닙니다. 그가 나무 실과를 먹고 죽을 자가 되었기 때문입니다. 그는 주님의 멍령을 기억했습니다. 실과를 먹는 날에는 죽으리라는 것을 알고 있었습니다. 그런데 그 실과를 먹고 말았습니다. 들키는 날에는 죽으리라고 생각했고, 그 죽음을 통해 자신의 위치와 신분을 잃어버리는 것을 두려워했습니다. 그래서 숨었던 것입니다. 그래서 두려워하고 있었던 것입니다. 

 

 

4.    우리는 주님을 두려워하지 말고 주님을 경외해야 한다.

 

우리는 주님을 두려워해서는 안됩니다. 우리는 주님을 경외해야 합니다. 두려움은 올바른 감정이 아닙니다. 그것은 주님으로부터 숨어버리게 만들기 때문입니다. 주님을 경외하면서 주님앞에 나아가야 하지, 주님을 두려워하면서 그분으로부터 멀어져서는 안됩니다. 주님을 두려워한다는 것은 죄를 지었음을 의미하기 때문입니다. 아까 예를 든 것처럼 이름을 부를 때 후닥닥 방에서 뛰어 나오는 것은 뭔가 잘못을 저질렀기 때문입니다. 그렇게 주님을 두려워한다는 것은 그 전에 뭔가 잘못을 저질렀다는 것을 의미합니다. 그래서 두려움이란 좋은 것이 아닙니다.

 

언제나 앞으로 죄를 짓지 않도록 근신하는 마음이 중요하지 이미 지은 죄로 인해서 두려워하면서 주님으로부터 멀어지는 것은 올바른 마음이 아닙니다. 롬8:15을 보겠습니다.

“롬8:15 너희는 다시 무서워하는 종의 영을 받지 아니하였고 양자의 영을 받았으므로 아바 아버지라 부르짖느니라”

 

주님이 원하시는 것은 아버지께 나아오는 것입니다. 주님께로부터 멀어지는 것이 아니라 나아와야만 합니다. 그러므로 우리는 시편51:17말씀대로 주님께 나아가야 합니다.

“시편 51:17 하나님의 구하시는 제사는 상한 심령이라 하나님이여 상하고 통회하는 마음을 주께서 멸시치 아니하시리이다”

 

이렇게 나아가면 하나님은 용서의 은혜와 사죄함을 받는 축복을 주십니다. 하나님은 이러한 회개와 통회를 통해서 관계가 회복되기를 원하시지 두려워하면서 멀어지기를 원치 않으십니다. 한 달란트 받았던 자는 두려워하면서 하나님으로부터 멀어졌습니다. 마25:24,25을 보십시오.

“마25:24 한 달란트 받았던 자도 와서 가로되 주여 당신은 굳은 사람이라 심지 않은데서 거두고 헤치지 않은데서 모으는 줄을 내가 알았으므로

25 두려워하여 나가서 당신의 달란트를 땅에 감추어 두었었나이다 보소서 당신의 것을 받으셨나이다 “

 

이러한 두려움이 가장 안좋은 예는 가룟유다입니다. 마태복음27:3입니다.

“마27:3때에 예수를 판 유다가 그의 정죄됨을 보고 스스로 뉘우쳐 그 은 삼십을 대제사장들과 장로들에게 도로 갖다 주며

4가로되 내가 무죄한 피를 팔고 죄를 범하였도다 하니 저희가 가로되 그것이 우리에게 무슨 상관이 있느냐 네가 당하라 하거늘

5유다가 은을 성소에 던져 넣고 물러가서 스스로 목매어 죽은지라”

 

그는 뉘우쳤을 뿐이지 회개하지는 않았습니다. 괴로워하기는 했지만 통회하고 자백하지는 않았습니다. 그래서 그는 자살로 생을 마감했던 것입니다. 두려움은 하나님으로부터 멀어지게 만듭니다. 그러나 하나님의 용서를 구하고 회개로 나아가면 하나님은 용서해 주십니다. 그리고 나서 가져야 하는 마음은 주님을 경외하는 것입니다. 그러면 죄를 짓지 않을 수 있습니다.

 

우리가 살펴본 두려움의 감정을 잘 이해하셔서 악한 두려움에 빠지지 않고 하나님에 대한 두려움 뿐만 아니라 사람에 대한 두려움에 대해서도 흔들리지 말아야 하겠습니다. 성경말씀속에서 이러한 확신에 대해서 분명히 말하고 있습니다. 딤후1:7입니다.

“딤후1:7 하나님이 우리에게 주신 것은 두려워하는 마음이 아니요 오직 능력과 사랑과 근신하는 마음이니”

 

두려움의 실체가 악한 욕심에서 생긴다는 것을 기억하고 하나님의 은혜를 간구함으로 더욱 근심하고 주님을 경외하는 저와 여러분 되시기를 축원합니다. 그럴 때 하나님의 은혜가 우리 삶속에 가깝게 나타날 것입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상담설교 전체목록 원장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01-04 8 497
73 [상담설교 전체목록] 원장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06-06 0 13
72 <성경이 사람을 바꾼다> 출판기념회 설교녹음 센터원장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10-16 4 256
71 40마 4;1-4 사람은 무엇으로 살아야 하는가 센터원장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07-17 12 1716
70 47고후5;20-21 그리스도를 대신하는 사신이 되라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07-17 10 1162
69 60벧전 1;5-9 불로 연단하시는 믿음의 시련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07-17 12 890
68 18욥42; 1-6 지혜와 축복의 선순환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07-17 7 775
67 18욥 7; 1-11 고난과 괴로움의 악순환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07-17 12 801
66 48갈 5; 24-26 그리스도인의 지혜로운 선순환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07-17 8 724
65 48갈 5;7-12 진리를 막는 자들의 어리석음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07-17 8 751
64 20잠 4; 5-9 지혜의 은혜로운 선순환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07-17 11 808
63 20잠 22; 5-8 어리석음의 악순환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07-17 9 790
62 4민6;22-27 하나님과 그분의 영적자원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07-17 11 854
61 59약1;11-12 뜨거운 태양과 지혜의 선순환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07-17 11 721
60 20잠11;19-31 마음이 악한 자와 선한 자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07-17 9 937
59 24렘17; 5-8 사람의 마음의 모습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07-17 7 760
58 12왕하5;9-14 변화가 이루어지는 과정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07-17 8 877
57 26겔36;24-28 진정한 변화는 성령의 역사로 이루어진다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07-17 9 812
56 11왕상21;1-16 고통속에서 말씀으로 인도한다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07-17 8 755
55 46고전12;23-27 고통속에서 영적인 성장을 이룬다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07-17 13 833
54 43요 9;1-2 사람은 고통당하는 존재이다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07-17 10 768
53 44행 2;38-42 하나님을 찾고 만나는 장소2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07-17 12 717
52 40마19;16-22 표면적인 관심에서 내면적인 관심으로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07-17 10 829
51 23사 9;6-7 예수님은 상담의 모범이시다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07-17 11 940
50 20잠 4; 20-23 사람의 문제는 마음에 달려있다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07-17 9 899
49 11왕상22; 10-18 상담의 주요도구는 성경이다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07-17 7 768
48 1창 3;1-7 죄로 인해서 타락하게 된 자들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07-17 10 862
47 1창 2; 15-19 하나님의 형상대로 지음받음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07-17 9 865
46 59약5; 7-11 인내는 주를 바라며 참는 것이다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07-08 3 1592
45 55딤후3; 1-5 쾌락은 세상의 즐거움을 사랑하는 것이다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09-28 15 1938
44 잠6; 1-11 편안은 마음과 몸을 잠들게 하는 욕구이다 원장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09-28 7 3004
43 59약4; 1-4 유익은 끊임없이 채우고자 하는 욕구이다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09-28 7 1437
42 10삼하13; 10-20 수치심은 이해하지 못할때 일어난다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09-28 11 1867
41 10삼하24; 10-14 죄책감은 죄악을 후회하는 마음이다 센터원장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09-28 7 2021
1창3; 8-12 두려움은 누군가를 어려워하는 마음이다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09-28 14 1559
39 11왕상19; 1-10 절망은 쾌락을 추구함에서 생겨난다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07-30 8 1588
38 1창4; 3-7 분노는 성을 내어 폭발하는 것이다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07-30 11 1600
37 10삼하13; 15-19 미움은 멀리하려는 감정이다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07-30 13 1498
36 43요4;13-16 심층문제는 몸에 영향을 주는 마음의 문제이다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07-30 13 1373
35 10삼하24 조직문제는 한계와 책임이 있는 상하관계이다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07-30 10 1450
34 9삼상13; 8-12 선악의 문제는 선과 악사이의 갈등이다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07-30 7 1244
33 44행16;6-10 합의는 의견을 일치시켜야 하는 문제이다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07-30 4 1209
32 11왕상11;1-2 순위문제는 가치기준에 따른 행동문제이다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07-30 6 1202
31 43요6;53-58 저가 내안에 내가 저안에 있음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07-30 9 1255
30 42눅24; 13-17 교사의 사명을 이루는 네가지 방법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07-10 12 1377
29 19시89;8-14 우리의 삶을 다스리시는 하나님 센터원장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01-07 9 1622
28 49엡 1;15-22 주님께서 주시는 말의 능력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01-07 12 1613
27 4민14:1-10 그들을 두려워 말라고 설득함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01-07 11 1549
26 1창 3;6-8 사탄의 음성을 따랐던 이유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01-07 8 1480
25 1창1:27-28 하나님이 만드신 말과 파괴된 말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12-01 13 1636
24 59약 3;3-12 말의 문제를 깨달을 때 마음의 문제를 깨닫는다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12-01 8 1523
23 43요 3;1-12 이스라엘의 선생으로서 알아야 하는 것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02-14 14 1706
22 40마20;20-28 너희가 구하는 것을 알지 못하는도다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02-14 7 1607
21 49엡 4;25-32 부부의 성경적인 의사소통법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02-14 12 3722
20 1창2;24 성경적인 결혼생활을 위해 할 일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02-14 13 1975
19 1창 2;18-24 결혼에 관한 성경적 원리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02-14 10 2698
18 40마 6;31-34 먼저 하나님의 의를 구하라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02-14 10 1575
17 59약 1;13-18 죄의 악순환과 의의 선순환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02-14 11 1834
16 55딤후 2;20-22 주를 깨끗한 마음으로 부르는 자들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02-14 6 1697
15 47고후10;3-6 견고한 진을 파하는 강력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04-28 11 1920
14 10삼하13;1-5 악한 상담과 선한 상담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04-18 8 1519
13 44행26;8-18 바울을 변화시킨 하나님의 은혜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04-16 14 1435
12 1창 3;4-7 죄악의 시작, 욕구의 시작 2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04-16 12 1629
11 1창 4;3-8 우리가 다스려야 할 감정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03-28 8 1640
10 11왕상 3;21-22 쟁론하는 문제에 대한 솔로몬의 해답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03-28 12 1626
9 9삼상20;27-29 사울과 요나단의 갈등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03-28 6 1693
8 42눅 6;43-45 열매와 나무와 뿌리의 상관관계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03-28 14 1618
7 12왕하 4;27-28 문제를 해결하는 네가지 단계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03-26 13 1665
6 32욘 3 변화된 요나의 성공적인 니느웨 사역 <8>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03-26 10 1627
5 32욘 2 내가 여호와를 생각하였더니 [5]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03-26 8 1499
4 32욘 4;9-11 내가 아끼는 것 주님이 아끼시는 것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03-26 11 1780
3 32욘 4;4-7 합당하지 않게 성내고 있는 요나 센터원장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03-26 9 1481
2 32욘 4;1-3 하나님의 뜻을 알지 못하는 선지자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03-26 11 1590
1 32욘 4;8-9 내리쬐는 태양과 뜨거운 동풍 센터원장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03-26 12 1596
목록

모바일 웹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