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남희 간사님과 장미숙 간사님입니다.



늘 열심으로 도와주셔서 얼마나 감사한지 모릅니다. 하나님의 은혜주심이 늘 넘치기를 기원합니다. 수업중에 함께 기념사진을 찍었습니다.




목록
모바일 웹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