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메뉴
  • 새글
  • 접속자(865)
  • |
  • 로그인
  • 회원가입

성경적 상담사는 어두운 면만 보는 사람들인가?



언젠가 교사대학에서 상담을 강의하였을 때, 한 교사가 이렇게 질문한 적이 있습니다. "왜 우리는 문제만 찾아야 하나요? 좋은 점만 보면 안되나요?" 그 선생님이 그렇게 질문한 이유는 제가 자기 반의 문제가 무엇인지를 생각하고 그 내용을 말해보라고 했기 때문입니다. 가만히 보면 정말 상담자들은 문제만 찾는 것 같습니다. 어두운 면만 보고 밝은 면은 보려고 하지 않는 것 같습니다. 이러한 일반인들과는 다른 태도의 차이에 대해서 사람들은 의아히 여기는 것 같습니다. 왜 좋은 면은 보려고 하지 않고 나쁜 면만 보려고 할 까요? 왜 밝은 면은 생각해주지 않고 어두운 면만 보려고 할까요?

이것을 설명하기 위해서 예를 들어 여러분이 치과에 갔다고 합시다. 치아가 아파서 왔는데 의사선생님은 살펴보더니 한개의 치아가 썩었지만 다른 치아들이 괜찮으니 다른 치아를 사용하면서 살아가세요하고 돌려보낸다고 생각해 보십시오. 치료를 잘 받은 것인가요? 여러분이 병원에 갔다고 생각해 보십시오. 머리가, 손이, 배가, 다리가 아파서 갔는데 선생님은 말씀하십니다. '다른 곳은 매우 건강하니 크게 염려하지 않으셔도 되겠습니다' 그리고 다시 돌아온다고 생각해보십시오. 만족스러운 진료인가요? 그렇지 않을 것입니다.

상담자들이 문제를 찾는 이유는 그 문제가 매우 심각하기 때문입니다. 또한 그 문제때문에 다른 좋은 점까지도 어려움을 당하고 있기 때문입니다. 그래서 문제를 찾습니다. 피상담자가 무엇이 문제인가를 의식하지 못하기 때문에 격게되는 많은 문제들을 오직 상담자만이 이해하고 그것의 원인을 찾을 수 있습니다. 이것이 바로 상담자들이 하는 일입니다. 그리고 그렇게 문제를 찾아낼 때에 목표가 생깁니다. 바로 그 문제만 해결되면 이루어질 놀라운 변화와 발전에 대한 목표이지요. 말만 험하게 하지 않으면 참 좋을 사람이, 성만 잘 내지 않으면 참 착할 사람이, 행동만 이기적이지 않으면 참 사랑받을 사람이 자신의 문제 때문에 자신의 장점과 특기와 재능을 다 죽이고 있습니다. 이빨 하나가 아파서 아무 일도 못하는 것입니다. 머리 한쪽이 아파서, 손가락 하나가 다쳐서, 배 한쪽이 아파서, 다리 한쪽이 다쳐서 아무 일도 못하고 삶이 온통 괴로움과 고통으로 뒤범벅되는 것입니다.

그러므로 다시 상담자는 문제를 찾습니다. 이 세계를 구성하고 있는 것은 밝은 면만이 아닙니다. 어두운 면이 있기에 보이지 않는 면이 있기에 나쁜 면이 있기에 밝은 면과 보이는 면과 좋은 면이 존재합니다. 밤이 있기에 낮이 있는 것처럼 말입니다. 그래서 다시한번 불편해 하는 교사를 거북해 하는 성도를 주저하는 피상담자를 구슬려서 다시 문제를 찾게 합니다. 그럴 때 진정으로 회복과 변화와 발전이 이루어집니다. 이것이 바로 상담자들이 하는 일입니다.

상담시리즈 현장실시간 학차신청 세미나

필독서1
필독서2


번호 이미지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85
한국 교회의 신앙적 위기를 해결할 수 있는 성경적 상담 원장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04-30 7 197
84
국가적 위기인 출산율을 높일 수 있는 성경적 상담의 방법 원장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04-29 5 200
83
세 가지 성경적 상담이 이 시대에 존재하는 의의와 가치 3 원장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03-11 11 457
82
다시 만나는 사람들, 다시는 안 만나게 되는 사람들 원장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01-27 5 416
81
성경적 상담에 대해서 왜 교회와 목회자는 관심을 갖지 않을까? 원장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10-31 12 546
80
미국 웨스트민스터 성경적 상담의 역사와 의미 원장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03-15 3 637
79
미국 웨스트민스터 신학대학원의 혁신주의 성경적 상담(Biblical Counseling)의… 원장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03-15 2 614
78
심리학과 신학과 연합한다는 것 원장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03-11 7 656
77
부모는 자녀를 통해 성숙해지고 자녀는 부모를 통해 성장한다. 1 원장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11-24 9 1560
76
가족치료 심리상담의 문제점 원장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02-25 6 1293
75
소원상담센터의 비전과 목표에 대해서 1 원장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01-22 4 5118
74
성경적 상담과 심리학과의 관계는 무엇인가? 원장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01-13 6 5210
73
내가 아끼는 것 주님이 아끼시는 것(욘 4:9-11) 3 원장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09-04 6 6396
72
내리쬐는 태양과 뜨거운 동풍(욘 4:8-9) 원장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09-04 4 5368
71
합당하지 않게 성내고 있는 요나(욘 4:4-7) 원장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09-04 1 6036
70
하나님의 뜻을 알지 못하는 선지자(욘 4:1-3) 원장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09-04 1 6243
69
혁신주의 성경적 상담의 다양한 전선 1 원장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04-24 6 6356
68
코로나 바이러스 스트레스를 극복하는 성경적인 방법 원장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03-26 6 6766
67
도덕적 해석과 통찰적 해석에 대해서 2 원장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03-25 6 6680
66
자살충동이나 자해충동이 있는 사람을 상담하는 법 원장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11-25 8 5717
65
트라우마에서 빠져나오는 방법 원장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06-17 6 4419
64
성경적 상담을 배우시는 분들에게 드리는 글 원장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02-14 4 5322
63
성경적 상담사들에게 드리는 권면 원장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02-12 1 5584
62
여러 가지 문제 속에서의 상담방향성에 대한 고찰 원장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11-30 7 6106
61
인생은 고통의 총량제가 아니라 은혜의 무한제이다. 2 원장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04-13 4 7017
60
성경적 상담의 관심사는 무엇인가 원장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04-11 6 6178
59
피해자 프레임에서 벗어나야 하는 이유 1 원장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03-24 5 7096
58
성경적 상담의 세 가지 종류 1 원장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03-03 6 10332
57
중독을 어떻게 다룰 것인가 원장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06-06 8 7185
56
상담은 사건이 아니라 역사입니다. 원장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01-21 19 737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