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메뉴
  • 새글
  • 접속자(415)
  • |
  • 로그인
  • 회원가입

합당하지 않게 성내고 있는 요나(욘 4:4-7)



 

 

합당하지 않게 성내고 있는 요나(욘 4:4-7 )

  

  (성경적 상담의 원리를 말씀 속에서 전하기 위해 소원교회에서 이루어졌던 상담설교내용입니다)

  

지금까지 우리는 요나의 이야기를 통해서 문제가 되는 '힘든 상황'과 그에 따른 '악한 결과'를 어떻게 이해해야 하는가를 살펴보았습니다. 요나의 모습은 계속 악순환되는 양식을 보여주고 있기 때문에 문제가 일어난 ‘힘든 상황’과 그에 따른 ‘악한 결과’를 살펴보기에 아주 좋은 사례가 됩니다. 이제 ‘악한 결과’를 일으키고 있는 그의 모습 속에서 우리는 본격적으로 그의 마음이 어떠하였는지를 살펴보려고 합니다. 그 마음을 이해해야 왜 그런 악한 결과를 계속적으로 만들어 내었는지를 알 수 있습니다. 성경적 상담에서 마음은 '감정과 욕구'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감정을 먼저 이해하고 그것을 벗겨내면 그 안에 욕구가 나타납니다. 이러한 감정과 욕구를 이해할 때 우리는 한 사람의 마음을 알 수 있습니다. 또한 그렇게 한 사람의 마음을 이해하면 그 마음을 어떻게 변화시킬 수 있는 지도 알게 됩니다. 원인을 알면 그 원인에 따른 변화방법을 적용할 수 있는 것입니다.

  

 

  

먼저 요나의 모습 속에서 그의 감정이 어떠한 상태인지를 봅니다. 그는 성을 내고 있습니다. 본문 말씀에서 하나님께서는 그에게 말씀하십니다.

  

"여호와께서 이르시되 네가 성내는 것이 옳으냐 하시니라(욘4:4)"

  

하나님께서는 지금 요나가 화를 내고 있다는 것을 알고 계십니다. 그리고 그것은 알아채기가 별로 어려운 일도 아니었습니다. 우리가 봐도 요나는 격하게 화를 내고 있었습니다. 그것이 그의 반응이었습니다. 하나님께서 하시는 일에 대해서 그는 화를 내고 있었습니다. 자기 자신의 삶에 대해서 그는 화를 내고 있습니다. 그래서 지금 그는 하나님께 죽여달라고 하였고 사는 것보다 죽는 것이 더 낫겠다고 서슴없이 말하고 있었습니다. 그 이유는 그가 화가 났기 때문입니다. 그것이 그의 감정이고 반응입니다. 이전에 바다에서도 그는 죽고 싶어 했으며 죽여달라고 했었습니다.

  

 

  

하나님께서는 이러한 그의 감정에 대해서 즉시 어떤 반응을 보이시지는 않았습니다. 그냥 '네가 성내는 것이 옳으냐'라고 말씀하셨을 뿐입니다. 하나님의 계획은 좀더 그의 마음을 드러내시는 것이었습니다. 그의 분노의 감정에 대해서 어떤 조치를 취하시지 않고 기다리신 이유는 그의 마음 속의 욕구를 나타나게 하시기 위해서였으며 그로 인해서 그의 진정한 마음의 변화를 이루기를 원하셨기 때문입니다.

  

요나의 감정적인 반응은 계속 이어지고 있습니다. 그것은 그의 말 뿐만 아니라 행동에서도 나타났습니다. 그는 성에서 나가서 성읍이 어떻게 되는 것을 보려고 하였습니다. 때로 사람의 분노는 말로 나타나지 않고 행동으로도 나타납니다. 어떤 때는 말로 감정을 나타내는 것보다도 행동으로 감정을 나타내는 것이 더 분명하고 구체적입니다. 5절 말씀을 잘 살펴보면 요나가 무슨 생각으로 그런 행동을 했을지 짐작할 수 있습니다.

  

"요나가 성읍에서 나가서 그 성읍 동쪽에 앉아 거기서 자기를 위하여 초막을 짓고 그 성읍에 무슨 일이 일어나는가를 보려고 그 그늘 아래에 앉았더라(욘4:5)"

  

그는 하나님께서 니느웨 성읍을 용서하신다고 하셨을 때 그 말을 순순히 받아들이지 않았습니다. 그는 니느웨 성에 뭔가 다른 일이 일어날 것이라고 생각했습니다. 또한 뭔가 다른 일이 일어나기를 바랬습니다. 그래서 그는 성밖으로 나가서 자기 자신은 위험을 피하면서 성의 동편에 앉아 자리를 깔고 초막을 지었습니다. 좀더 자세히 말하면 예전에 소돔과 고모라가 멸망할 때처럼 뭔가 엄청난 일이 일어나기를 은근히 바라고 있었던 것입니다. 또한 비록 시간이 좀 걸리더라도 기다리다 보면 니느웨가 멸망하지 않을까라는 한줄기 소망을 갖고 있었습니다. 그의 행동에는 니느웨에 대한 적개심이 그대로 있습니다. 북이스라엘을 괴롭히던 앗수르에 대한 증오와 함께 그 증오를 니느웨 사람들에게 그대로 표출하고자 하는 악한 마음이 있었던 것입니다.

  

 

  

사실 이러한 그의 마음은 하나님의 뜻을 전혀 생각하지 않았기 때문에 생겼던 것이었습니다. 북이스라엘은 엄밀히 말해 앗수르에 괴롭힘을 당한 것이 아니었습니다. 북이스라엘은 하나님의 징계를 받았습니다. 그들의 악행과 불순종으로 인해서 하나님께서 벌을 내리신 것입니다. 그것은 맨 처음 이스라엘 민족이 가나안 땅에 들어왔을 때 하나님께서 분명하게 경고하신 바였습니다. 그들이 하나님을 섬기지 않고 우상을 섬기며 패역하게 되면 다른 민족이 그들을 괴롭힐 것이라고 하셨습니다. 그리고 정말 하나님 말씀대로 된 것입니다. 하지만 요나는 그렇게 생각하지 않았습니다. 이스라엘을 괴롭히는 적은 앗수르요 그 나라의 성읍인 니느웨는 자신의 원수라고 생각했습니다. 그러니 이스라엘에 대한 하나님의 뜻을 알지 못하고 또한 니느웨에 대한 그분의 구원계획을 깨닫지 못하는 한 그가 니느웨의 멸망을 바라는 것은 이상한 일이 아니었습니다.

  

 

  

니느웨 성 동편에 초막을 짓고 앉아있는 요나의 감정은 '분노'였습니다. 그리고 그 분노의 마음을 이해할 때에 그가 나타내고 있는 다른 행동들도 이해할 수 있습니다. 또한 그가 왜 하나님께서 준비하신 박넝쿨을 보면서 크게 기뻐했는지도 이해할 수 있습니다. 마침 뜨거운 뙤약볕에 앉아 있는 그에게 박넝쿨은 너무나 요긴한 도구였습니다. 이전에 다시스로 가려고 욥바에 내려갔을 때에도 그는 그곳에서 마침 다시스로 가는 배를 만나지 않았습니까? 그 때에도 그는 얼마나 기뻐했겠습니까? 그는 늘 자기의 원하는 것을 이룰 수 있게 되는 상황에 대해서 기뻐했습니다. 자신의 뜻을 이룰 수 있도록 이루어지는 환경에 대해서 기뻐했습니다. 그것이 나중에는 도리어 슬픔이 되고 괴로움이 되리라는 것을 생각하지 못하면서 말입니다. 그가 기뻐하는 것은 오직 한 가지였습니다. 그것은 ‘자신의 뜻대로 되는 것’이었습니다. 그는 그것만을 기뻐하는 사람이었습니다.

  

 

  

우리가 누군가의 문제에 대해서 성경적 상담으로 접근하려고 한다면 가장 먼저 '힘든 상황'을 보아야 합니다. 그리고 그 중에서 어떤 상황이 가장 괴로운 것인가를 주목해서 살펴봐야 합니다. 그 다음에는 '악한 결과'를 보아야 합니다. 그 ‘악한 결과’ 속에서 어리석음의 악순환을 발견할 수 있고 그 악순환의 패턴과 양식을 발견할 수 있습니다. 그것을 이해하고 나면 악순환이 일어나고 있는 것에는 어떤 이유가 있다는 것을 깨닫게 됩니다.

  

 과연 그 이유는 무엇일까요? 왜 이런 악순환이 반복되고 있을까요? 그 이유는 그 사람의 마음인 ‘감정과 욕구’때문입니다. 그 사람의 ‘감정과 욕구’를 이해할 때 악순환이 일어나는 이유를 알 수 있습니다. 예레미야 17장에서는 사람의 ‘감정’과 ‘욕구’를 나무에 비유하여 표현하고 있습니다. 뿌리는 ‘욕구’에 해당하고 가지는 ‘감정’에 해당합니다. 뿌리가 병들었을 때 가지가 메마릅니다. 가지가 메마를 때 그 가지에는 가시가 돋칩니다. 그 가시가 바로 ‘악한 열매’에 해당합니다. 그와 같이 사람의 마음의 욕구가 악할 때 그로 인한 감정도 악하게 나타납니다. 그런 이유 때문에 악한 반응이 생기는 것입니다.

  

다른 예로 시계를 생각해 볼 수 있습니다. 이 시계가 자꾸만 시간이 안맞다고 생각해보십시오. 그러면 계속해서 반복적으로 시간을 맞춰주어야 하고 시간이 달라지는 것으로 인해 여러 가지 불편한 일이 생깁니다. 그래서 이 시계를 고쳐려고 한다면 어떻게 해야 할까요? 바로 시계 속을 열어보아야 합니다. 만약 그 안을 열어보는 사람이 시계 전문가라면 더욱 쉽게 그 안을 이해하고 고칠 것입니다. 그렇지 않고 시계에 대해서 잘 모르는 사람이라 하더라도 최소한 배터리는 교체해줄 수 있습니다. 아니면 그래도 고쳐지지 않을 때에는 전문가에게 부탁할 수도 있습니다. 이러한 판단을 내릴 수 있기 위해서라도 우리는 그 속을 들여다 봐야 합니다. 사람의 마음도 이와 마찬가지입니다. 사람의 문제도 마음 속을 들여다 보아야 합니다. 그 속에서 그가 가지고 있는 ‘감정과 욕구’를 알아야 합니다. 이렇게 마음 속을 들여다 보기 전에는 악순환의 이유를 결코 알 수가 없습니다. 

  

많은 사람들은 열길 물속은 알아도 한길 사람 속은 모른다고 합니다. 사람은 정말 다른 사람의 마음 속은 모를 수 있습니다. 그런데 하나님도 그것을 모르실까요? 그렇지 않습니다. 아무리 사람들은 몰라도 하나님은 알고 계십니다. 아무리 사람들은 속일 수 있어도 하나님은 속일 수 없습니다. 왜냐하면 하나님께서는 인간을 만드셨기 때문입니다. 어떻게 만든 분이 자신의 창조물을 모를 수 있겠습니까? 그래서 우리가 창조자이신 하나님의 지혜와 가르치심 속에서 사람의 마음을 이해하려고 할 때 비로소 온전히 이해할 수 있습니다. 그것이 바로 성경적 상담이고 성경을 통해 사람의 마음을 이해하고 변화시키는 방법입니다. 

  

 

  

이제 사람의 마음을 알기 위해서 먼저 그의 ‘감정’을 살펴봅니다. 그 '악한 열매'는 한 사람의 감정의 표현입니다. 그 감정의 표현은 말과 행동으로 나타납니다. 단지 말로만 보여지는 것이 전부가 아니고 행동으로도 나타납니다. 또한 행동으로만 나타나는 것이 전부가 아니고 말로도 나타납니다. 그래서 그의 말과 행동을 다 잘 살펴보아야 그의 마음이 어떠한 지를 알 수 있습니다. 요나의 경우에도 우리가 그의 말로 분노하는 것만 보면 안됩니다. 그가 무슨 행동을 하는지도 보아야 합니다. 그가 하나님께 대해서 언급한 말도 보십시오.

  

“주께서는 은혜로우시며 자비로우시며 노하기를 더디하시며 인애가 크시사 뜻을 돌이켜 재앙을 내리지 아니하시는 하나님이신 줄을 내가 알았음이니이다(욘4:2)”

  

사실 이것은 결코 좋은 말이 아니었습니다. 왜냐하면 그가 화가 나서 말하고 있었기 때문이었습니다. 뿐만 아니라 그는 니느웨를 용서하시겠다는 하나님의 뜻을 알고도 자리를 깔고 앉아서 성이 무너지기를 기다리고 있었습니다. 이러한 모습들은 그의 ‘악한 열매’들입니다. 그의 강퍅하고 분노에 찬 모습이었고 용서하지 못하고 복수하고자 하는 마음이었습니다. 그리고 이것은 모두 그의 분노의 감정의 표현이었습니다.

  

 

  

그런데 그의 이러한 마음은 유독 니느웨에 대해서만 그랬습니다. 그가 모든 사람에 대해서 항상 분노에 차고 용서하지 못하고 강퍅하였다고는 생각할 수 없습니다. 오직 앗수르와 니느웨에 대해서만 그렇게 흥분했습니다. 그것은 그의 마음에서 나타난 ‘악한 열매’는 마음 전체에서 나타나고 있는 것이 아니라 한 부분, 한 영역에서만 자라난 것이었기 때문입니다. 그래서 그의 마음 전체가 이러한 분노의 감정으로 가득하게 되었다고 볼 수는 없었던 것입니다. 그는 다른 부분에서는 은혜롭고 충성스러우며 하나님 보시기에 선한 선지자였을 것입니다. 오직 이 니느웨에 관련된 부분에 대해서만 분노의 감정이 있었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그의 마음 전체가 그렇다고 단정지을 것이 아니라 일부분에 한해서만 그렇다고 이해할 수 있습니다.

  

마음에 나타나는 이러한 ‘악한 열매’에 대해서 설명하다 보면 어떤 사람들은 강하게 항변합니다. 그 사람에게는 그렇게 나쁜 부분만 있는 것이 아니라 좋은 부분도 있다고 주장합니다. 그 말이 맞습니다. 몇몇의 가시가 나타났다고 해서 문제를 전체로 확대하려는 것이 아닙니다. 오히려 정반대로 문제를 한 부분으로 축소하려고 하는 것입니다. 그 가시만 사라지고 그런 안좋은 반응만 없으면 나머지는 너무나 좋은 마음입니다. 그렇게 약간은 비틀어지고 왜곡된 생각만 하지 않으면 나머지는 너무나 온화하고 온전한 모습이 될 수 있습니다. 그래서 결국 이러한 악한 반응과 감정적인 반응에 대한 이해는 그 사람을 더욱 좋게 만들려는 노력입니다. 이러한 노력 속에서 마음 속에 무엇이 잘못되어 있는지를 찾고 그 잘못된 부분을 바꾸어 나갈 때 그 사람이 더욱 좋게 되도록 도울 수 있습니다.

  

 

  

특별히 우리가 읽은 본문에서 우리는 하나님의 사랑과 인자하심을 주의 깊게 살펴보아야 하겠습니다. 하나님께서는 분노하고 있는 요나에게 벌을 내리시지 않습니다. 무례하게 대답하는 그에게 오히려 친근하고 자상하게 말씀하십니다. 스스로 깨달을 수 있도록 기회를 주십니다. 또한 그렇게 깨달을 수 있는 상황을 만드십니다. 그에게 박넝쿨을 보내 주시는 것도 모두 그로 하여금 더 많은 것을 깨닫게 하시기 위함입니다. 그러한 깨달음은 앞으로 다음에 우리가 보고자 하는 그의 욕구에 관한 것입니다. 그가 스스로 자신의 욕구가 무엇인지를 깨닫기 전까지 그의 모습은 변화하지 않습니다. 그의 마음의 뿌리에 무엇이 있는지 알아보기 전에는 결코 ‘악한 열매’로서의 말과 행동은 바뀌지 않습니다. 하나님께서는 그 마음의 뿌리를 드러내시고 또한 그것을 드러내시기 위해서 조금씩 그의 마음에 다가가시는 것입니다. 사랑과 인내로 주님께서는 요나의 마음에 다가가십니다.

  

우리도 마찬가지입니다. 누군가의 마음을 변화시킬 때에는 주님의 방법을 따라야 합니다. 거칠고 강퍅하게 그의 마음을 다루지 말고 조심스럽고 부드럽게 그의 마음을 다루십시오. 그의 분노도 그의 무례함도 그의 비뚤어진 태도도 모두 용납해주면서 그 마음 속에 있는 모든 감정의 뿌리를 드러내기 위해서 그를 붙잡아야 합니다. 그의 부정적인 감정과 그로 인한 모든 태도에 불편해 하지 말고 과연 그 속에 무엇이 있는가를 더 생각해야 합니다. 그러면 요나의 마음 속에 있던 뿌리를 깨닫게 되는 것처럼 우리도 우리가 사랑하는 사람의 마음 속에 어떤 뿌리가 들어있는지 찾을 수 있습니다. 그것을 찾는다면 그 마음의 뿌리를 변화시킬 수 있습니다.  

  

여러분이 이와 같이 하나님의 은혜 가운데서 사람의 마음을 변화시키는 자들 되시기를 바랍니다. 하나님께서는 여러분에게 그 놀라운 방법을 알려주시고 그 방법을 통해 하나님의 일을 이루는 자들이 되도록 만들어 주실 것입니다.

       

 


상담시리즈 현장실시간 학차신청 세미나

필독서1
필독서2


번호 이미지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85
한국 교회의 신앙적 위기를 해결할 수 있는 성경적 상담 원장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04-30 7 197
84
국가적 위기인 출산율을 높일 수 있는 성경적 상담의 방법 원장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04-29 5 199
83
세 가지 성경적 상담이 이 시대에 존재하는 의의와 가치 3 원장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03-11 11 454
82
다시 만나는 사람들, 다시는 안 만나게 되는 사람들 원장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01-27 5 415
81
성경적 상담에 대해서 왜 교회와 목회자는 관심을 갖지 않을까? 원장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10-31 12 542
80
미국 웨스트민스터 성경적 상담의 역사와 의미 원장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03-15 3 635
79
미국 웨스트민스터 신학대학원의 혁신주의 성경적 상담(Biblical Counseling)의… 원장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03-15 2 613
78
심리학과 신학과 연합한다는 것 원장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03-11 7 655
77
부모는 자녀를 통해 성숙해지고 자녀는 부모를 통해 성장한다. 1 원장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11-24 9 1557
76
가족치료 심리상담의 문제점 원장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02-25 6 1292
75
소원상담센터의 비전과 목표에 대해서 1 원장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01-22 4 5114
74
성경적 상담과 심리학과의 관계는 무엇인가? 원장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01-13 6 5210
73
내가 아끼는 것 주님이 아끼시는 것(욘 4:9-11) 3 원장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09-04 6 6392
72
내리쬐는 태양과 뜨거운 동풍(욘 4:8-9) 원장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09-04 4 5367
합당하지 않게 성내고 있는 요나(욘 4:4-7) 원장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09-04 1 6036
70
하나님의 뜻을 알지 못하는 선지자(욘 4:1-3) 원장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09-04 1 6242
69
혁신주의 성경적 상담의 다양한 전선 1 원장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04-24 6 6351
68
코로나 바이러스 스트레스를 극복하는 성경적인 방법 원장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03-26 6 6766
67
도덕적 해석과 통찰적 해석에 대해서 2 원장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03-25 6 6678
66
자살충동이나 자해충동이 있는 사람을 상담하는 법 원장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11-25 8 5716
65
트라우마에서 빠져나오는 방법 원장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06-17 6 4418
64
성경적 상담을 배우시는 분들에게 드리는 글 원장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02-14 4 5321
63
성경적 상담사들에게 드리는 권면 원장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02-12 1 5583
62
여러 가지 문제 속에서의 상담방향성에 대한 고찰 원장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11-30 7 6105
61
인생은 고통의 총량제가 아니라 은혜의 무한제이다. 2 원장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04-13 4 7015
60
성경적 상담의 관심사는 무엇인가 원장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04-11 6 6177
59
피해자 프레임에서 벗어나야 하는 이유 1 원장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03-24 5 7094
58
성경적 상담의 세 가지 종류 1 원장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03-03 6 10326
57
중독을 어떻게 다룰 것인가 원장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06-06 8 7185
56
상담은 사건이 아니라 역사입니다. 원장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01-21 19 737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