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메뉴
  • 새글
  • 접속자(170)
  • |
  • 로그인
  • 회원가입

미국에서의 상담상황

혹시 어떤가 해서 직접 가본 미국내 한인사회에서의 상담상황은 그야말로 불모지와 같습니다. 만나는 목사님마다 잡고 물어보아도 상담에 대한 전망이 불투명하다고들 하십니다. 상담은 커녕 제대로된 심방도 존재할 수가 없다고 합니다. 기본적인 삶의 영역에 대한 질문은 금기시되어있고 신분문제, 경제문제, 가족문제 등등은 항상 비밀에 붙여져서 본인이 말하지 않으면 절대 끄집어낼 수 없는 상황입니다. 게다가 스스로 자신의 문제를 꺼내는 사람들도 없습니다. 현재 한국은 그나마 열려있어서 자신의 문제를 답답해하면서 말하기도 하지만 이곳 미국에 거주하는 분들은 많게는 4,50년, 적게는 1,20년씩 살아오신 분들이라 한국에서 자신의 문제를 전혀 말하지 않던 경향이 있어서 그대로 미국에서도 이어지고 있는 것 같습니다.

미국사회 속에서 살아가고 있지만 자신이 떠났던 때의 삶을 살아가고 있는 한인사회의 모습을 보면 안타깝기까지 합니다. 여전히 마음의 문제는 자기 자신이 짊어져야 하는 짐이라고 생각하기에 결국에는 스스로 해결하려다가 추락해버리는 경우가 많이 있기 때문입니다. 이러한 한인사회에서의 상담의 낙후성에 대해서 어떻게 접근해야할 지 고민입니다. 일단은 시기상조라는 생각이 들고 제가 미국내 한인사회에 대해 사명이 있는 것도 아니기 때문에 뭘 어떻게 할수는 없을 것 같습니다. 미국에서 거주하면서 한인들을 섬길 수 있는 사명이 있는 분들이 나타나기전까지는 기다려야 할 것 같습니다. 그런 분들이 나타난다면 상담을 가르쳐서 한인사회를 위한 사역을 할 수 있게 되지 않을까 조심스레 생각해봅니다.

제 자신은 이런 어려움 속에서 미국사회로 들어가보아야 겠다는 결심을 하게되었습니다. 자신의 문제를 TV에서까지 들고나와서 자유롭게 말하고 고민하며 조언을 들을 수 있는 미국사회엔 과연 무엇이 그런 상담적 환경을 가능하게 하는지를 확인해보고 싶습니다. 그 상담이 옳고 그르고를 떠나서 일단 시작될 수 있다는 환경 자체가 놀랍고 대단한 것 같습니다. 그런 다음에는 당연히 심리학적 상담이겠지만 (이곳 서부에서도 웨스트민스터의 성경적 상담은 별로 알려지지 않았더군요) 그로 인해서 어떤 결과가 나타나는지를 보려고 합니다. 틀림없이 아무런 선한 열매가 없을 텐데 왜 그렇게들 교회에서조차 심리학 상담에 집착하는지, 정말 방법을 몰라서 그런건지 아니면 심리학 방법이 자신들을 즐겁게 해준다는 것을 알고 그러는 것인지를 확인해보고 싶습니다.

이래저래 성경적상담학은 앞으로 좀더 많은 시간을 기다려야 할 것 같습니다. 먼저 심리학 상담이 판을 치고 그 상담이 한계에 부딪쳐야만 그 다음에 새로운 대안으로 성경적 상담학이 주목받을 것 같습니다. 하지만 언젠가 성경적 상담에 대한 간절함이 있을 때 성경적 상담은 모든 목마름을 채워주는 온전한 샘물이 될 것입니다.


상담시리즈 현장실시간 학차신청 세미나

필독서1
필독서2


milal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6-03-13 (일) 14:28 8년전
이글을 쓰신지 6년 반이라는 세월이 흘러 지금은 상황이 조금은 달라졌겠지만 그 때 보신 재미교포들의 실상을 제대로 파악하셨습니다.
저 또한 33년차 서북미 재미교포로 지난 세월 속에 한인사회와 교회의 변천은 별 다를 바가 없는 것 같다는 생각을 합니다.
단지 저희가 떠나올 때의 한국의 모습이 아주 많이 변해있어 근래에 이민자의 형편과 사정이 전과 다르다는 것 뿐이죠.

오래된 이민자들은 떠나올 때의 모습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그렇다고 미국민으로서 제대로 융화되지 못하는 실상 속에 열심히 생존경쟁속에서 살고 있을 뿐, 경제적으로는 안정되어 사는 듯하나 정신적으로는 마음의 여유가 없이 늘 쫓기는 삶 속에서 대다수의 이민자들은 정신적인 분열증세가 있다는 생각을 많이 해 왔습니다. 문화권의 차이와 언어의 장벽으로 자신의 감정표현에 늘 눌리고 눈치만 보며 부당한 대접을 받아도 대충 넘어가는 이민자들은 교회를 그들의 사교클럽 정도로 생각하는 사람들도 있고, 아무도 자신을 알아봐 주지 않는 사회 속에 드러내고 인정받기 위해 다니는 사람들도 많습니다.
또한 최근 이민자들은 경제적인 여유는 있지만 경제성장에 걸맞지 않는 정신적인 성장은 부족하여, 교만이 하늘을 찌르는 듯한 모습들도 많이 보이죠.
그러나 오직 가정, 일터, 교회만을 오가며 자신의 신앙을 실천하기에 힘쓰는 충실한 신앙인 또한 많습니다.

이민사회가 좁다보니 소문이 두렵고, 이 이민사회에서 조차 외면당하거나 매장당하면 안된다는 생각들로 자신들의 문제들을 드러내기를 두려워합니다. 신앙과 삶이 하나되는 실천신앙을 찾아보기 어려운 이 시대에 나타나는 공통적인 문제점이라고 생각됩니다. 성령의 열매가  삶 가운데 맺어진다면 성경적 상담이 쉽게 받아들여지고 적용이 될텐데, 세속화되어 있는 교회와 실천신앙을 찾아보기 힘든 교인들의 삶 속에 성경 속에서 문제의 해결을 찾는다는 이론이 받아드려지기 어려운 현실입니다.

이 지역에서도 대표적인 큰 교회를 통해서 어머니학교, 아버지학교, 내적치유 등 다양한 프로그램들이 진행되고 있지만 성경적상담에 대해서는 들어본 적도 없고, 그런 상담학이 존재하는지 조차도 모를 뿐 아니라 문제를 해결하는 방법에 대해서는 더 더욱이 아는 바가 전혀 없다는 점이 심리학이 난무하도록 내버려두는 결과를 낳는 것이라는 생각을 합니다. 신학교조차도 마치 성경적 상담학은 부족하고 이 시대가 요구하는 필요를 충족시키지 못하여 통합적인 기독교상담학이 가장 합리적임을 증거하기 위한 상담학의 일부분으로 다루고 있습니다.

성경적상담학은 교회를 통해서 시작되고 실행되어져서 증거자료와 사례를 남길 수 있어야 한다는 생각을 합니다. 먼저 목사님들이 성경적 상담학에 대한 이해와 함께 익숙해져야 하고, 그분들의 마음이 열려야 교회에 리더들을 세워 훈련시킬 수 있는 문이 열릴 것이라 생각합니다. 또한 지역사회에 발간되는 한인기독교신문에 성경적상담학에 대한 컬럼들을 실어서 성경적상담이라는 말 자체에 대한 생소함을 덜어내면 쉽게 다가갈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그러나 이 또한 부족한 사람의 생각으로 조심스럽게 이를 위해 기도하며 저 또한 소원을 갖습니다. 하나님이 기뻐하시는 뜻을 우리로 소원을 두고 행하게 하신다는 말씀을 의지하면서...

이제 개론을 들은 초보자이지만 이민사회에 성경적상담의 보급에 대해서 소망을 갖고 계심이 칼럼을 통해서 깊이 다가왔고, 저 또한 성경적 상담에 대한 기대로 흥분감을 감추지 못해 부족하지만 이민자로서 이곳의 상황을 알려드립니다.
주소 추천 0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6-03-13 (일) 22:41 8년전
코멘트에 감사드립니다. 미국에서 지내면서 느꼈던 느낌이었는데 지금은 한국에서도 비슷한 느낌을 갖습니다. 또한 한국에서도 성경적상담이 쉽지 않음을 느낍니다. 앞으로 한국에서 성경적상담이 결실을 맺고 많은 사례가 생기고 구체적인 결과물을 만들게 되면 그 다음에 미국 한인사회에도 보급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아무래도 한국에서의 결과에 주목하기 때문에 미국에서의 보급과 발전은 그 다음의 일이 될 것 같습니다. 언제가 될지는 하나님 만이 아시겠지만 그 때를 준비하며 언젠가 때가 되면 미국의 한인사회에서도 성경적상담을 통한 도움과 열매가 생기기를 기대해 봅니다. 저도 그때에는 미국 한인사회를 위해서 노력할 수 있을지 모르겠습니다. 지금은 한국에서 열심히 열매를 맺어야 하는 입장에 있으니 기도해 주시기를 부탁드립니다. 감사합니다.
주소 추천 0
번호 이미지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85
한국 교회의 신앙적 위기를 해결할 수 있는 성경적 상담 원장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04-30 7 197
84
국가적 위기인 출산율을 높일 수 있는 성경적 상담의 방법 원장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04-29 5 199
83
세 가지 성경적 상담이 이 시대에 존재하는 의의와 가치 3 원장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03-11 11 454
82
다시 만나는 사람들, 다시는 안 만나게 되는 사람들 원장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01-27 5 415
81
성경적 상담에 대해서 왜 교회와 목회자는 관심을 갖지 않을까? 원장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10-31 12 541
80
미국 웨스트민스터 성경적 상담의 역사와 의미 원장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03-15 3 635
79
미국 웨스트민스터 신학대학원의 혁신주의 성경적 상담(Biblical Counseling)의… 원장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03-15 2 613
78
심리학과 신학과 연합한다는 것 원장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03-11 7 655
77
부모는 자녀를 통해 성숙해지고 자녀는 부모를 통해 성장한다. 1 원장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11-24 9 1557
76
가족치료 심리상담의 문제점 원장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02-25 6 1292
75
소원상담센터의 비전과 목표에 대해서 1 원장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01-22 4 5113
74
성경적 상담과 심리학과의 관계는 무엇인가? 원장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01-13 6 5210
73
내가 아끼는 것 주님이 아끼시는 것(욘 4:9-11) 3 원장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09-04 6 6392
72
내리쬐는 태양과 뜨거운 동풍(욘 4:8-9) 원장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09-04 4 5367
71
합당하지 않게 성내고 있는 요나(욘 4:4-7) 원장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09-04 1 6035
70
하나님의 뜻을 알지 못하는 선지자(욘 4:1-3) 원장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09-04 1 6242
69
혁신주의 성경적 상담의 다양한 전선 1 원장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04-24 6 6351
68
코로나 바이러스 스트레스를 극복하는 성경적인 방법 원장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03-26 6 6766
67
도덕적 해석과 통찰적 해석에 대해서 2 원장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03-25 6 6677
66
자살충동이나 자해충동이 있는 사람을 상담하는 법 원장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11-25 8 5716
65
트라우마에서 빠져나오는 방법 원장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06-17 6 4418
64
성경적 상담을 배우시는 분들에게 드리는 글 원장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02-14 4 5321
63
성경적 상담사들에게 드리는 권면 원장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02-12 1 5583
62
여러 가지 문제 속에서의 상담방향성에 대한 고찰 원장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11-30 7 6104
61
인생은 고통의 총량제가 아니라 은혜의 무한제이다. 2 원장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04-13 4 7014
60
성경적 상담의 관심사는 무엇인가 원장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04-11 6 6177
59
피해자 프레임에서 벗어나야 하는 이유 1 원장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03-24 5 7092
58
성경적 상담의 세 가지 종류 1 원장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03-03 6 10326
57
중독을 어떻게 다룰 것인가 원장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06-06 8 7185
56
상담은 사건이 아니라 역사입니다. 원장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01-21 19 7372